'한끼줍쇼' 김수미, 첫 띵똥에 긴장 "욕쟁이 할머니예요"
    • 입력2018-02-14 23:32
    • 수정2018-02-15 00: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 인턴기자] '한끼줍쇼' 김수미가 걸크러쉬한 모습을 보였다.

14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영화의 중심지' 충무로 필동에 찾아온 배우 김수미와 신현준이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이경규와 신현준, 강호동과 김수미 두 팀으로 나눠 본격적으로 초인종 누르기가 시작됐다.


첫 띵똥에 나선 심수미는 "내가 방송으로 볼 땐 몰랐는데 실제 해보니까 겁난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김수미는 초인종을 누르고 "욕쟁이 할머니예요"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이미 밥을 먹었다는 대답이 나오자 "그럼 됐다"며 바로 돌아서 버리는 모습으로 MC들을 당황시켰다.


강호동과 이경규는 "예능이라서 그렇다"며 자초지종을 설명하며 수습하느라 진땀을 뺐다.


한편,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JTBC 방송화면 캡처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