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민, 숨진 채 발견…게스트하우스는 개업 1년도 안돼 폐업
    • 입력2018-02-14 16:16
    • 수정2018-02-14 16: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투숙객을 살해한 용의자로 지목된 한정민 씨가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살인사건이 발생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가 개업 1년도 안돼 문을 닫았다.


14일 제주시 구좌읍사무소에 따르면 해당 게스트하우스의 관계자가 13일 저녁 읍사무소를 직접 찾아와 폐업신고를 했다.

읍사무소는 농어촌민박업이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인 만큼 특별한 절차 없이 바로 다음 날 폐업신고를 수리했다.


지난해 4월 개업한 게스트하우스는 살인사건에 휘말려 결국 1년도 안 돼 문을 닫은 셈이 됐다.


사건의 발단은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이던 여성관광객 A(26·여)씨가 숨진 채 인근 폐가에서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일하는 한정민(32)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공개 수배했다.


한씨는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범행 후에도 이틀간 게스트하우스에 있다가 지난 10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당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가 도주했으나 공개 수사로 전환한 지 만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JT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