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김원중♥곽지영 "프러포즈 때 둘 다 많이 울어" (화보)
    • 입력2018-02-14 09:23
    • 수정2018-02-14 09: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최민지기자] 5월 결혼식을 앞둔 모델 김원중과 곽지영이 엘르 브라이드 3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은 이번 화보 촬영을 통해 최초 공개됐다.


신인 모델 시절 처음 만난 김원중과 곽지영이 알고 지낸 지는 올해로 8년째. 대한민국 톱모델인 두 사람이지만, 웨딩 화보 촬영장에서는 수줍고 다정한 연인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웃음이 끊이지 않던 행복한 두 사람의 미소는 웨딩 링의 대명사인 티파니와 함께해 더욱 빛났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사랑과 믿음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김원중은 곽지영과 함께 첫 화보를 찍었던 때를 회상하며 "카메라에 비친 지영이의 웃는 모습이 너무 예뻤다. 지금도 해맑게 웃는 모습을 보며 사랑스럽다"라고 애정을 과시했다.


프러포즈는 어땠냐는 질문에 곽지영은 "반지와 카드, 꽃다발,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오빠가 모두 준비해 놨더라. 둘 다 많이 울었다"며 로맨틱했던 순간에 대해 털어놓았다.


한편, 모델 김원중과 곽지영의 화보 및 인터뷰는 2월 20일경 발행되는 엘르 브라이드 3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julym@sportsseoul.com


사진ㅣ엘르 브라이드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