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강다니엘 팬과 설전 왜?
    • 입력2018-02-14 08:30
    • 수정2018-02-14 08: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육지담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래퍼 육지담이 워너원의 강다니엘 팬과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은 14일 오전 자신의 SNS에 한 블로그의 글을 올린게 문제가 됐다. 이 글은 팬들사이에서 떠도는 ‘빙의글’로 육지담은 “스토킹 불법 아니냐. 어이가 없다”고 말하며 해당 글이 자신의 이야기임을 암시, “강다니엘은 DM 보내라.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글에 워너원 팬들의 항의는 이어졌고, 육지담은 “뭘 해도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고요” 등의 댓글로 설전은 시작됐다. 이후에도 비슷한 식의 댓글이 계속됐자 육지담은 글을 삭재했다.

또한 자신의 심경을 전하듯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만을 남겼다

한편, 강다니엘의 ‘빙의글’을 게재한 팬은 논란이 커지자 자신의 블로그를 닫기로 결정했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