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김미화, 평창올림픽 개막식 중계 논란 '신선VS부적절'
    • 입력2018-02-10 10:50
    • 수정2018-02-10 10:4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미화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방송인 김미화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생중계에서 김미화는 박경추 캐스터, 허승욱 스포츠 해설가와 함께 진행을 맡았다.

이날 김미화는 전문가가 아닌 시청자 입장에서 동계올림픽에 대해 궁금할 수 있는 점을 질문하는 등 편안하고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김미화의 개막식 중계 일부 발언에 대해 불편함을 느꼈다는 시청자의 의견도 제기됐다.

김미화는 아프리카 선수들을 향해 “지금 눈 구경이라고는 못해봤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허승욱 해설위원이 “아프리카라고 스키를 타지 않는 것은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김미화는 “올림픽이 잘 안되길 바라셨던 분들도 계실 텐데 진짜 평창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서계셔야 한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김미화는 유쾌하면서도 친근한 새로운 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을 펼쳤지만 조금은 매끄럽지 못한 진행이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그러게”와 같은 반말 추임새로 인해 편안하지만 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의 전문성과는 다소 거리가 멀다는 시청자의 지적도 있었다. 김미화의 중계방송에 대해 신선하고 재밌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중계방송과는 어울리지 않았다는 혹평이 다수다.

한편 김미화는 올림픽 개막식 중계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여러분 덕분에 동계올림픽 개막식 잘 끝냈습니다. 정말 아름다운 밤입니다”라는 소감을 게재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김미화 트위터

추천

1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