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 IOC 바흐 위원장 "남북 공동입장, 전세계에 강한 메시지"
    • 입력2018-02-09 21:51
    • 수정2018-02-09 21: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손들어 답례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바흐 위원장[포토]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이 9일 오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바흐 IOC위원장이 환호하는 관중들에게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2018.02.09평창 | 박진업기자upandup@sportsseoul.com

[평창=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2018 평창 올림픽 개막을 선언문을 통해 남북 공동입장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바흐 위원장은 9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평창 올림픽 메인 스타디움 개회식 막바지에 이희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과 무대에 올랐다. 바흐 위원장은 “안녕하세요 평창! 전세계 올림픽 친구들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님 세계 고위인사들, 그리고 여기 우리 모두 지금 이 순간을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대한민국의 눈과 얼음에서 처음 개최되는 올림픽입니다”고 선언문을 시작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헌신을 다해 전념해 주신 조직위원회, 공공기관 및 많은 분들이 지금 이 순간을 만들었습니다. 이제는 평창의 시간입니다. 이 순간을 가능하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저희를 따뜻히 대해준 자원봉사자여러분들께 감시합니다”며 “친애하는 선수여러분. 이제 당신들의 차례입니다. 앞으로 수 일동안 전세계는 영감을 얻기위해 당신들을 지켜볼 것입니다. 여러분은 우리가 모두 다름에도 불구하고 조화를 추구할 것입니다. 탁월한 능력과 존경이 바탕이 된 페어플레이는 올림픽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갈 것 입이다. 규율을 준수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여러분들이 올림픽 선수로서 기억이 진실되고 가치있는 추억으로 평생 남게 될 것입니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다시 선수들을 향해 “여러분은 서로 경쟁함과 동시에 평화롭게 생활하며 음식을 나누고 다른 선수와 교감하게 될 것 입니다. 이게 바로 여러분이 스포츠에서 모두가 평등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입니다”면서 “한국과 북한의 공동 입장이 이를 의미합니다.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전세계에서 시청하고 계신 모든 분들이 공동입장이란 경이로운 장면에 깊게 감동 했습니다. 다양성에서 하나가 된 우리는 우리를 갈라 놓으려는 어떤 무리보다 강합니다”고 남북 공동 입장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바흐 위원장은 “남북 공동입장은 전세계에 강한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전세계가 함께 이런 경험을 나누기를 기대합니다. 함께가요 평창!”이라며 선언문을 마무리했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