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중♥곽지영, 7년 열애 끝에 5월 결혼 '모델부부 탄생'
    • 입력2018-02-09 16:42
    • 수정2018-02-09 16: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 인턴기자] 연예계 모델 부부가 탄생한다. 모델 김원중과 곽지영이 7년 열애 끝에 오는 5월 결혼한다.

9일 곽지영 소속사 에스팀 관계자는 "곽지영이 김원중과 5월 결혼하는 게 맞다. 결혼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선후배에서 연인으로 발전, 약 7년간 교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원중은 지난 2009년 패션지 모델로 데뷔, 국내 톱모델로 꼽히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최근에는 모델 뿐 아니라 옷 디자이너로도 활약중이다. 빈지노의 '달리 반 피카소' 앨범 커버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곽지영은 2009년 수퍼모델 2위로 데뷔하며 모델계에 발을 들였다. 그 역시 2015년 아시아모델상 시상식 '모델스타상'을 수상하는 등 역시 톱모델로 활동해왔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GQ, 에스팀 제공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