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 도 넘은 기사 제목에 "악플도 수준 있게 다시길" (전문)
    • 입력2018-01-13 17:29
    • 수정2018-01-13 17: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가수 조권이 도 넘은 기사에 분노를 표했다.

조권은 지난 11일 트위터를 통해 한 매체의 기사를 캡처해 올리고 "그동안 봤던 기사들 중 제일 수준이 떨어진다"며 "기사 제목이 관종이다. 거의 조롱 수준"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해당 기사는 조권이 과거 SNS에 올린 여장 사진을 올린 후 "조권, '이거 실화냐?' 오빠랑 사귈래…나 유부남이야 미안" 이라는 제목을 달았다. 조권의 여장 사진에 대한 네티즌 댓글 일부를 발췌해 제목으로 삼은 것이다.


이에 조권은 "악플도 수준 있게 달아라"며 "무슨 생각으로 타자기를 두드릴까"라고 불편한 기색을 나타냈다.


이하 조권 SNS 전문.


지금껏 활동하며, 모든 악플과 가십거리들 무시하며 살았는데 이 기사 제목은 그동안 봤던 기사들 중에 제일 수준이 떨어진다. 기사제목이 관종임. 조롱수준. 저기요 죄송한데 저도 미안요. 악플도 수준있게 다세요. 뭔 생각으로 타자기를 두들길까.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조권 트위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