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남자' 전기상 PD, 오늘(13일) 새벽 교통사고로 숨져
    • 입력2018-01-13 14:00
    • 수정2018-01-13 14: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드라마 '꽃보다 남자' 전기상 PD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3일 오후 한 매체는 "전기상 감독이 이날 새벽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며 "전 감독은 새벽 1시경 여의도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다 달려오는 택시에 치여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신은 현재 여의도 성모 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빈소는 아직 차려지지 않았다. 외국에 거주 중인 유족들은 소식을 듣고 현재 귀국 중이다. 가족들이 귀국해야 빈소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 감독은 1985년 KBS에 입사한 후 '파파', '보디가드', '쾌걸춘향' 등의 연출을 맡았고 2005년 KBS를 퇴사한 후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마이걸', '마녀유희', '꽃보다 남자', '아름다운 그대에게'를 연출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온라인 커뮤니티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