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드라마 출연료 못 받았다...10년째 '8000만 원' 미지급
    • 입력2018-01-12 18:55
    • 수정2018-01-12 18: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 인턴기자] 배우 성유리가 10년째 드라마 출연료 8000만 원을 받지 못했다.


12일 한 매체는 성유리가 지난 2009년 방송된 SBS 드라마 '태양을 삼켜라' 출연료 8000만 원을 10년째 받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유리를 비롯해 함께 '태양을 삼켜라'에 출연했던 지성도 1500만 원, 소이현은 2400만 원을 아직까지 지급받지 못했다. 제작사는 지난 2011년 미지급 사태가 불거졌을 당시 그해 7월 말까지 완납을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았다.


연예인들의 출연료 미지급 사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달 고수와 김우빈도 수년간 광고료를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보도된 바 있다. 김우빈은 6600만 원, 고수는 1억 2500만 원에 해당하는 돈을 받지 못했다. 이와 함께 구혜선이 2011년 출연한 한 드라마의 제작사로부터 총 2억 6000만 원의 출연료를 받지 못한 사실도 알려졌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