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이하이의 故 종현 애도 무대를 보고 눈물 흘린 이유
    • 입력2018-01-12 08:27
    • 수정2018-01-12 08: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가수 이하이의 무대를 극찬했다.

태연은 11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음반 부문 참석 소감과 故 종현의 애도 무대를 보고 느낀 점을 밝혔다.


이날 애도 무대를 보고 눈물을 흘린 태연은 "이하이 양 무대 너무 잘 봤다. 노래할 때 도움이 되어주고 싶었다. 그 순간에 거리가 너무 멀게 느껴졌다. 토닥토닥해주고 싶었다"며 "멋지게 무대 잘 해줘서 내가 다 고맙다. 오랜만에 보니 더 예뻐졌더라"고 말했다.


이하이는 이번 시상식에서 지난 2016년 발매한 '한숨'을 열창했다. 샤이니 멤버 故 종현의 자작곡인 이 곡은 발매 당시에 큰 인기를 끌었다. 이하이는 故 종현을 애도하는 의미로 '한숨'을 불렀다. 벅찬 감동에 노래 중간에 눈물까지 흘려 마음을 찡하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이날 태연은 음반 부문 본상을 수상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태연 인스타그램 라이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