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붙는 원피스 입고 '콜라병 몸매' 뽐낸 블랙핑크 제니
    • 입력2018-01-12 06:50
    • 수정2018-01-12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몸에 딱 달라붙는 블랙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지난 10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5홀에서 진행된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블랙핑크는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을 수상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이날 블랙핑크가 시상식에 오를 때 제니의 의상이 큰 화제가 됐다. 몸에 밀착되는 블랙 원피스를 착용해서 군살이 하나도 없는 제니의 완벽한 몸매가 훤히 드러났기 때문이다.


살짝 시스루가 있는 블랙 원피스에 반짝반짝 빛나는 주얼리로 포인트를 준 제니의 모습은 멤버들 중에서도 단연 돋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 역시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옷이다", "군살이 하나도 없네", "제니, 역대급 몸매 뽐낸다"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네이버 TV 영상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8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