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 '우울증 발언' 백현, 사과와 위로의 진심 전해지길
    • 입력2018-01-02 18:00
    • 수정2018-01-02 18: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 인턴기자] 그룹 엑소 멤버 백현이 팬 사인회 현장에서 했던 '우울증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백현은 지난해 12월 30일 서울 강남구에서 진행한 엑소 유니버스 팬 사인회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팬과 대화를 하던 중 우울증에 대해 "저는 소신있게 얘기하면 우울증, 불면증에 왜 걸리는지 모르겠다", "주변에 자신의 기분을 좋게 해주는 사람을 둬야 한다"고 말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


해당 발언의 녹취 파일이 온라인에 공개되면서 논란은 커졌다. 그리고 2일 오전 한 매체는 이 내용을 기사로 보도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해당 매체는 기사를 삭제했다.


이후 "우울증과 치료에 대한 편견을 키우고 환자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며 백현의 발언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었고, 이에 "팬들을 걱정하는 마음에 나온 말이다. 일부에서 편집된 녹음 본을 듣고 오해하는 것"이라며 문제없다는 반론도 제기됐다.


하지만 팬 사인회 당시 백현의 위로를 받았던 당사자의 이야기는 백현을 비난하는 내용과는 거리가 멀었다.


사건의 발단이 된 녹음 파일을 올린 팬 A씨는 SNS를 통해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면서 자신이 우울증을 백현에게 고백했으며 "백현이 속상한 마음에 말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장문의 글과 함께 녹음 파일도 공개했다. 그는 자신이 백현에게 "우울증이 심하다"고 말했고, 백현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속상한 표정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울증을 앓고 있는 팬들에게 병에 지지 말라고, 또 혼자 있지 말고 본인처럼 밝고 기운 넘치는 사람과 함께 있으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생각해 한번 더 감동을 받았고 위로받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백현에 관한 끊임없는 악성 루머와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도를 넘은 기사들이 쏟아지고 있다"며 "현재 유출된 녹음본은 저와 나눈 대화가 아니며, 악의적으로 잘린 2초짜리 음성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A 씨는 "상처받으신 분들께서는 부디 제 글을 읽어주시고 백현에 대한 오해를 푸시고 너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제 행복한 기억과 저의 소중한 사람을 괴롭게 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팬 사인회에 참석했던 당사자의 당부글에도 비난 여론이 끊이지 않자, 결국 백현이 직접 사과와 반성의 뜻을 밝혔다.


2일 오후 백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2월 30일 팬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제 발언과 관련해 직접 사과를 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린다"며 "저는 사실 요즘 우울증에 대해 많이 겁이나 있고 과민한 상태였다. 그런데 현장에서 그 팬 분과 꽤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너무 걱정이 됐고 덜컥 겁이 났다"고 당시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백현은 "제가 행복하게 해주고 싶은 팬이 즐거움으로 가득 차야 하는 팬사인회에서 저에게 털어놓은 이야기가 꽤 심각하게 느껴졌고, 이 팬과 오늘 이 자리에서 헤어지면 다시는 이야기를 나눌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많이 조급했던 것 같다"며 "그 팬분은 물론 현장에 오신 팬 분들께도 우울하고 힘든 일이 있어도 엑소는 물론 옆에 좋은 분들이 있으니 힘내시라는 말을 하는 과정에서, 경솔하게 말한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제 마음을 짧은 시간에 잘 정리해서 전달할 수 있는 능력도 없으면서 섣부르게 말을 꺼냈다. 제가 그 순간 왜 그런 말, 단어를 선택했는지 후회된다. 정말 위로하고 힘을 내라고 하고 싶은 마음뿐이었는데.."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백현은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 그 팬 분께도 죄송하고 이 일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며 "앞으로는 말과 행동을 더욱 신중히 하는 백현이 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백현의 우울증 관련 발언은 분명 경솔했다. 자칫 우울증과 치료에 대한 편견을 키우고 해당 팬을 비롯한 우울증 환자에게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허위 사실 유포 자제를 당부한 당사자의 심경글이 전해지며 오해에서 비롯된 사건임이 밝혀졌다. 여기에 "후회하고, 죄송하다"는 백현의 진심어린 사과글까지 전해진 만큼, 더 이상 왜곡된 말과 글들로 인해 상처받는 이들이 없길 바란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