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생애 5번째 발롱도르 수상…메시와 최다 수상 '동률'
    • 입력2017-12-08 08:24
    • 수정2017-12-08 08: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CropArea0000
호날두가 생애 5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출처 | 프랑스 풋볼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레알 마드리드)가 개인 통산 다섯 번째 발롱도르(Ballon d‘Or)를 수상하며 라이벌 리오넬 메시(30·FC바르셀로나)와 최다 수상 타이를 이뤘다.

호날두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서 열린 제62회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예상대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그는 2008년, 2013년, 2014년, 2016년에 이어 다섯 번째 트로피를 수집해 메시와 함께 역대 최다 수상 공동 1위에 올랐다. 호날두는 시상자로 나선 프랑스 전 국가대표 다비드 지놀라에게 트로피를 건네받은 뒤 “(다섯 번째 수상을 위해) 오랜 시간을 기다렸다. 환상적인 순간이다”며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와 프리메라리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기에 이 상을 받을 수 있는 것 같다. 함께 뛴 레알 마드리드의 동료들과 조국 포르투갈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호날두는 2016~2017시즌 레알 마드리드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으로 이끌었다. 특히 챔피언스리그에선 12골을 넣어 메시(11골)를 제치고 대회 사상 처음으로 5년 연속 득점왕에 올랐다. 예선에서 침묵했던 호날두는 유벤투스(이탈리아)와 결승전에서 2골을 몰아넣으며 4-1 승리를 이끄는 등 토너먼트에서 탁월한 득점력을 발휘했다.

유럽 축구 전문 매체 ‘프랑스 풋볼’이 수여하는 발롱도르는 지난 1956년 신설, 반세기 넘게 매년 세계 최고의 선수를 선정했다. 프랑스 풋볼은 2010년부터 국제축구연맹(FIFA)과 함께 통합, ‘FIFA 발롱도르’를 수여했지만, 지난해부터 FIFA와 분리됐다.

지난 10년간 발롱도르는 호날두의 메시가 5번씩 양분하는 체제였다. 메시는 2009~2012년, 그리고 2015년 이 상을 타면서 호날두와 5회 동률을 기록하고 있다.

발롱도르 수상자는 지난 11월 공개된 30명 후보를 두고 전 세계 축구기자들의 투표로 결정됐다. 2017년 발롱도르 최다 득표 2위는 메시가 기록했고 3위는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4위는 잔루이지 부폰(유벤투스)이 차지했다.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 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은골로 캉테(첼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해리 케인(토트넘)이 뒤를 이었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