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세계바둑, 2017년 대미를 장식할 주인공은?
    • 입력2017-12-04 05:45
    • 수정2017-12-04 05: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탕웨이싱 9단(왼쪽) vs 구쯔하오 5단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별들의 제전’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결승전이 5일 부터 경기도 일산의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3번기로 열린다. 한국 기사들이 모두 탈락한 가운데 3년 연속 중국기사끼리 결승전을 치르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6년 만에 중국보다 많은 통합예선 통과자를 내며 14명이 본선 32강에 진출했지만 박정환 9단, 이세돌 9단 등 한국 간판 기사들이 탈락하면서 중국과의 힘겨루기에서 밀렸다. 국내 최대 기전인 GS칼텍스배에서 우승한 안국현 8단이 혈혈단신 4강에 올랐으나 준결승 3번기에서 먼저 1승을 하고도 2패를 당해 또다시 3년 연속 중·중 결승전이 열리게 됐다.

결승 무대엔 탕웨이싱 9단과 구쯔하오 5단이 올랐다. 두 기사는 중국랭킹 상위권에 자리해 있는 신·구 강자들이다. 탕웨이싱 9단은 2013년에 이어 두 번째 정상에 도전한다. 당시 이세돌 9단을 2-1로 꺾고 세계대회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던 탕웨이싱 9단은 2014년 준우승, 2015년 4강 등 특히 삼성화재배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탕웨이싱 9단은 ‘바둑올림픽’으로 불리는 응씨배 타이틀 보유자이기도 하다. 신예 구쯔하오 5단은 이번 삼성화재배에서 2012년 입단 후 첫 세계대회 우승을 노린다.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는 총상금 규모 8억원, 우승상금 3억원의 메이저대회로 한국이 12회 정상에 올랐고 중국이 7회, 일본 2회 우승했다.
ink@sportsseoul.com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