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소속사 사장 성추행 폭로한 걸그룹 출신 女배우
    • 입력2017-11-22 06:00
    • 수정2017-11-22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전 소속사 사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유소영은 지난 20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죠'에 출연해 연예계 성추행 사건에 대해 "이런 일이 정말 많다는 걸 말하고 싶다. 나는 이게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았다.

당시 유소영이 새롭게 계약한 회사 대표는 유소영이 계약을 마친 다음 날 회사 회식을 열었다. 유소영은 "다 같이 술을 마시고, 집에 가려고 하는데 그 대표가 데려다주겠다고 하더라"며 "나만 여자였다. 그런데 택시를 탔는데 타자마자 내 손을 잡았다"고 회상했다.


'정신을 바짝 차려야겠다'고 생각한 유소영은 택시에서 내렸으나 대표도 따라 내렸다. 그는 "자꾸 어디론가 가자고 해 무서워서 24시간 패스트푸드점으로 갔다"며 "가서 딱 앉았는데 그때부터 손을 안 놓았다. '난 네가 좋고, 여자로 보인다'며 안 보내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유소영은 다음날 회사에 계약 파기를 통보했지만, 대표는 "내가 그 날 술 취해서 기억이 안 나는데 무슨 일이 있었냐"며 기억 조차 못 했다고. 유소영은 "그래서 계약한지 한 4일 만에 계약을 파기를 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채널A 방송화면 캡처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