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영상] 데 로시, 교체 투입 지시하는 코치에 '불만 폭발'
    • 입력2017-11-14 10:15
    • 수정2017-11-14 10: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 인턴기자] 이탈리아 축구대표팀의 다니엘레 데 로시(34·AS로마)가 코치와 충돌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탈리아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세페 메아차에서 열린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이탈리아는 1, 2차전 합계 스코어에서 0-1로 밀려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답답한 경기가 이어지던 후반전 데 로시는 자신에게 교체 투입을 위해 몸을 풀라는 지시가 내려지자 강력하게 항의했다. 자신이 교체 투입될 시기가 아니라는 주장이었다. 이탈리아 언론 '스카이 이탈리아' 등 복수의 매체는 그가 거친 말투로 코칭 스태프에게 로렌조 인시녜를 투입하라고 소리쳤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는 결국 교체 카드로 데 로시 대신 스테판 엘 샤라위, 안드레아 벨로티,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를 활용했지만, 결국 합계 스코어를 뒤집지 못하고 월드컵 탈락이라는 충격적인 결과를 안았다.


데 로시는 경기 후 "이탈리아는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라며 국가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캡처

추천

1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