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 '자타공인 관심종자' 한서희, 지금은 자숙해야 할 때
    • 입력2017-11-13 12:45
    • 수정2017-11-13 12: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 흡연으로 물의를 일으킨 한서희가 또다시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한서희는 계속해서 스스로 이슈를 만들어내 '트러블 메이커'를 자처하고 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드러내고 있는 그는 페미니스트임을 선언한데 이어 걸그룹 연습생임에도 불구하고 담배를 인증하는 등 논란을 일으키더니 이번에는 트랜스젠더에 대한 비판을 늘어놨다.


트랜스젠더의 성 정체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로 전했고, 이를 본 방송인 하리수가 한서희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한서희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전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트랜스젠더분들께 '왜 여성이 되고 싶으시죠?'라고 물으면 항상 거의 비슷한 대답이다. '어렸을 때부터 화장하는 게 좋았고 남자애들보다 여자애들이랑 어울리는 걸 좋아했고 구두를 신는 걸 좋아했고' 등등"이라며 "구두 싫어하고 운동화 좋아하고 화장하는 거 귀찮고 어렸을 땐 공주가 나오는 만화영화보단 디지몬 어드벤처를 좋아했는데 그럼 저는 남자인가요?"라고 단적인 예를 들며 이상한 논리를 펼쳤다.

이에 하리수는 한서희가 쓴 글을 캡처한 뒤 "사람은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 하지만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가 큰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그냥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까울뿐…"이라고 비난하며 글의 내용을 반박했다.


한서희는 탑과 대마초 흡연으로 얼굴이 알려진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담하게 자신을 드러내고 있다. 자신을 연습생 신분이라고 밝혔지만 연습생으로서 노력 중인 모습은 볼 수 없고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대중과 소통할 뿐이다.


먼저 데뷔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관심이 집중되게 했다. 이후 "나는 페미니스트"라며 "자신의 파격적인 언행이 노이즈 마케팅이 아닌 할 말은 하는 성격"이라고 포장했다. 또한 "내가 페미니스트라는 이유로 유명해지길 원하지 않는다. 지금 내가 화제인 걸 이용해 페미니스트인 걸 알리고 싶다. 나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자신이 페미니스트인 걸 당당하게 밝히는 여자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황당한 언행을 펼쳤다.


이후에도 대마초를 함께 흡연했던 탑과 교제했던 사이라고 밝히고 구치소에 수감돼 있을 당시 상황을 설명해주는 등 반성하는 기미는 없이 자신을 비난하는 악플러들에게 거침없는 욕을 퍼붓기도 했다.


또한 스스로를 "자타공인 관심종자"라 소개하고 트랜스젠더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잘못된 시각을 대중들에게 전달했다. 하리수의 말처럼 한서희는 자기 주장을 내세우는 건 자유지만 얼굴이 알려진 공인으로서 어떠한 대상을 공개적으로 저격하는 일은 안타까운 일이다.


정말 연예계 데뷔를 꿈꾸고 있다면 그동안의 잘못을 뉘우치고 데뷔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줄 때이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