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롬비아]손흥민 전방+고요한 중원…'신태용 용병술'의 승리였다
    • 입력2017-11-10 22:02
    • 수정2017-11-10 22: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 신태용 감독 \'빨리 일어나자\'
신태용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콜롬비아 맞대결 도중 이정협을 격려하고 있다. 수원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수원=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신태용 용병술’의 승리였다.

그가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이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콜롬비아 평가전에서 2-1로 이겼다. 손흥민이 전반 11분과 후반 16분 멀티골을 터트려 후반 30분 한 골을 만회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위 콜롬비아를 격침시켰다.

신 감독의 변화가 곳곳에서 적중했다. 신 감독은 이날 손흥민을 왼쪽 측면이 아닌 이근호와 함께 최전방 투톱으로 세웠다. 2선에서도 변화를 줬다. 오른쪽 풀백 자원으로 뽑았던 고요한은 기성용과 함께 4-4-2 포메이션의 중앙 미드필더로 투입했다. 포백엔 왼쪽부터 김진수-권경원-장현수-최철순으로 기용했다. 초반부터 한국은 주도권을 쥐고 상대를 밀어붙여 이겼는데 신 감독의 승부수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 손흥민은 전방에 포진하면서 예전 A매치보다 위험 지역에서 볼을 많이 잡았다. 최근 소속팀 토트넘에서 투톱으로 활약한 것을 신 감독이 고스란히 옮겨놓았는데 결국 전반 이른 시간 필드골로 웃었다. 후반 결승포로 한 번 더 웃었다.

이근호의 맹활약도 칭찬할 만하다. 손흥민과 투톱으로 포진했으나 오른쪽 측면으로 곧잘 빠져들어가며 빠른 돌파로 상대를 힘들게 했다. 손흥민의 선제골 때도 콜롬비아 선수들 시선을 유도하는 움직임으로 보이지 않는 공헌을 했다. 전반 38분엔 김진수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했으나 볼이 상대 골대를 살짝 벗어나 땅을 치는 등 찬스도 수 차례 얻어냈다. 비록 상대의 거친 수비에 부상으로 전반 직후 아웃됐으나 이근호의 활용법을 통해 신 감독은 본선에서의 공격 카드를 하나 얻었다.

고요한의 중앙 미드필더 기용은 신의 한 수였다. 콜롬비아 간판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한국의 오른쪽 풀백 최철순과 중앙 미드필더 중 오른쪽 선수 사이에 위치해 공격 전개한다는 것을 간파하고 하메스의 마크맨으로 붙였는데 비록 경고 한 장을 받았으나 다부진 플레이로 콜롬비아의 공격 의지를 저지했다. 김진수의 부활도 반갑다. 전반 3분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발리 슛을 시작으로 여러차례 슛을 날렸다. 또 시원한 크로스로 측면 공격의 활로를 뚫었다.

스페인 국가대표팀 출신 토니 그란데와 하비 미냐노 코치를 보강하면서 분위기를 바꾼 신태용의 승부수, 후반 세트피스에 이은 실점이 아쉬웠을 뿐이다. 그것 말고는 흠 잡을 수 없었다.

silva@sportsseoul.com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