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잎선, 충격 고백…"前 남편 송종국과 5년 동안 각방 썼다"
    • 입력2017-11-10 21:04
    • 수정2017-11-10 21: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배우 박잎선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의 충격적인 발언이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박잎선은 JTBC '집밥의 여왕'에서 배우 박준규 부부의 침실을 보며 "부부가 침대를 같이 쓰더라. 우리는 같이 안 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방송에서 박잎선은 "송종국이 예민해서 다음 날 시합을 망칠까 봐 따로 잤다. 그게 습관이 됐다. 아이들도 깨고 하면 잠을 못 자지 않나. 그렇게 5년을 살다 보니까 따로 자는 게 더 편하더라"라고 고백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한편, 박잎선은 지난 2006년 12월 송종국과 결혼 후 9년 만에 파경의 아픔을 맞았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JTBC 방송화면 캡처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