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45분 출전' 스완지시티, 레스터시티에 1-2 석패
    • 입력2017-10-22 07:48
    • 수정2017-10-22 07: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기성용
45분 활약한 스완지시티 기성용. 출처 | 스완지시티 트위터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스완지시티에서 뛰는 기성용이 교체 투입으로 45간 뛰었으나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기성용은 21일 영국 웨일스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 2017~2018 EPL 9라운드에서 0-1로 지고 있던 후반전에 교체 투입됐다. 이 날 스완지시티는 레스터시티에 1-2로 패했다. 스완지시티는 전반 24분 수비수 페데리코 페르난데스가 자책골로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4분 레스터시티 오카자키 신지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이후 스완지시티는 후반 11분 알피 마슨이 오른발 터닝슛으로 넣은 골로 추격했지만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석패한 스완지시티는 승점 8(2승2무5패)로 리그 14위에서 한 계단 떨어졌고, 레스터는 승점 6(2승3무4패)으로 리그 18위에서 14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올 시즌 두 번째로 그라운드에 나선 기성용은 수미형 미드필더로 출전해 공수가리지 않은 움직임으로 팀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후반 24분에는 왼발 중거리슛으로 득점 기회를 노렸으나 골대로 정조준하지 못했다.
purin@sportsseoul.com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