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역사' 신성일 "폐암 3기 투병 중…당당하게 살 것"
    • 입력2017-10-13 17:50
    • 수정2017-10-13 17: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 인턴기자] 배우 신성일이 지난달 폐암 3기를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야외광장 및 남포동 BIFF 거리에서는 '배우의 신화 영원한 스타, 신성일'이라는 주제로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신성일의 야외특별전이 개최됐다.


신성일은 이날 "지난달 23일 폐암 3기 선고를 받았다"라고 고백한 후 "저와 많은 작품을 한 김기덕 감독이 얼마 전 돌아가셨다. 저와 똑같은 폐암 3기에 수술을 받고 돌아가셨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의사가 5주간 방사선 치료와 항암 치료를 받고 한 달은 더 쉬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나는 지금 이 자리에 있다. 의사도 놀라워했다"고 밝혔다.


이어 "500편이 넘는 영화에서 주연을 연기할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의 성원 덕분이다. 앞으로도 건강하고 당당한, 비루하지 않은 모습의 영화 배우로 살겠다"는 각오를 밝혀 박수를 받았다.


한편, 신성일은 1960년 데뷔한 후 500편 이상의 영화에 출연해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역사로 불린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