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무비]'침묵' 이하늬의 새로운 색깔과 깊이 발견
    • 입력2017-10-13 10:12
    • 수정2017-10-13 10: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침묵 이하늬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배우 이하늬가 이하늬만의 새로운 색깔과 깊이를 보여줄 전망이다.

영화 ‘해피엔드’, ‘은교’의 정지우 감독이 새로 내놓는 영화이자 최민식을 비롯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이수경 등 세대별 대표 배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침묵’에서 이하늬가 임태산(최민식 분)의 약혼녀이자 사건의 발단이 되는 유명 가수 유나 역으로 돌아온다.
침묵 이하늬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그런 ‘침묵’에서 그동안 영화 ‘타짜-신의 손’에서 우사장 역을 맡아 속을 알 수 없는 팜므파탈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데 이어 ‘조작된 도시’에서 반전을 지닌 독특한 사무장 역으로 개성 강한 연기를 보여주고, MBC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장녹수로 분해 이하늬표 장녹수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깊은 인상을 남긴 이하늬가 ‘침묵’의 유나 역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침묵 이하늬
‘침묵’에서 태산그룹 임태산의 약혼녀이자 인기 가수 유나로 분한 이하늬는 의문의 죽음을 맞으며 사건의 발단이 되는 인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이하늬는 인기 가수의 매력적인 모습부터 다정한 연인의 모습은 물론 임태산의 하나뿐인 딸 ‘임미라’와의 미묘한 신경전까지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를 특유의 매력과 깊어진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유나를 만난 건 굉장한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캐릭터의 깊이를 만들어내는 것에 집중했고 유나의 색깔을 오롯이 만들고 싶었다”라고 전하며 캐릭터를 깊이 있게 표현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은 이하늬는 유나에 완벽하게 녹아든 성숙한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정지우 감독은 “영화 ‘침묵’을 통해 이하늬라는 배우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으며, 첫 연기 호흡을 맞춘 최민식은 “이하늬는 감각이 아주 출중하다. 너무나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었다”고 전해 이하늬의 새로운 변신을 기대하게 한다.

이처럼 이하늬의 한층 깊어진 연기와 매력으로 더욱 풍성한 드라마를 완성한 ‘침묵’은 오는 11월,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흡입력 있는 스토리, 섬세한 연출력의 정지우 감독과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최고의 배우 최민식,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이수경의 결합으로 기대를 높이는 ‘침묵’은 11월 개봉 예정이다.

cho@sportsseoul.com

사진|CJ엔터테인먼트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