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 레슬링을 아십니까?
    • 입력2017-10-12 16:14
    • 수정2017-10-12 16: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마스레슬링3
마스 레슬링  야쿠츠크 | 고진현기자 jhkoh@sportsseoul.com

[야쿠츠크(러시아 야쿠티아공화국)=스포츠서울 고진현기자] ‘마스 레슬링’을 아시나요?

생활체육 보급을 위해선 안성맞춤인 종목이다. 러시아 야쿠티아공화국에서 가장 인기높은 민속 스포츠는 단연코 마스 레슬링(Mas wrestling)이다. 러시아 동북부 끝에 있는 야쿠티아공화국이 원조인 마스 레슬링은 최근 외신을 통해 심심찮게 전해들을 수 있는 민속 스포츠이기도 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대통령이 2020 도쿄올림픽 시범경기로 적극 추천하면서 외부로 알려졌다. 역설적으로 생활 스포츠로서의 가능성은 러시아와 정치적으로 대척점에 있는 미국에서 인정받았다. 미국 생활체육, 특히 여성들에게 마스 레슬링은 빼 놓을 수 없는 인기 스포츠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마스 레슬링은 두 선수가 가운데 발판을 사이에 두고 양쪽에 마주 앉아 ‘마스(mas)’라고 불리는 약 50~60㎝짜리 나무막대를 힘과 기술을 이용해 빼앗는 경기다. 야쿠티아공화국 초청으로 씨름을 소개하기 위해 이곳 땅을 밟은 한국 대학씨름선발단은 훈련도중 현지인들의 소개로 마스 레슬링을 접한 뒤 그 매력에 푹 빠졌다.

한국 선수단을 이끈 울산대 주명찬 감독은 “남녀 노소가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으로는 제격”이라면서 “특히 샅바를 당기는 힘이 좋은 씨름 선수들에겐 마스 레슬링이 안성맞춤인 종목”이라고 평가했다. 주 감독의 평가대로 씨름 선수들은 현지 민속 스포츠인 합사가이와 자유형 레슬링 선수들과의 대결에서 손쉽게 승리했다. 씨름 선수들이 현지 선수들을 단박에 쓰러뜨려 경기장을 찾은 일반 팬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었다.

마스레슬링2
마스 레슬링  야쿠츠크 | 고진현기자 jhkoh@sportsseoul.com
마스 레슬링의 원조인 아쿠티아 공화국은 민속놀이와 스포츠의 천국이나 다름없다. 전 세계에서 가장 넓은 행정구역(308만3523㎢)에도 인구는 100만명이 채 되지 않지만 무려 130여개의 다민족 사회로 구성돼 있다. 전체와의 조화속에서도 각자의 전통을 지키려는 노력 또한 남다르기 때문에 민속놀이와 전통 스포츠가 원형을 지키며 잘 유지되고 있다. 마스 레슬링은 씨름과 유사한 합사가이와 함께 아쿠티아공화국 전통 스포츠의 두 축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씨름의 국제 교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대한씨름협회는 앞으로도 씨름의 글로벌화를 위해 다양한 국제 교류를 시도할 예정이다.

씨름이 동토의 땅, 야쿠티아공화국에 소개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마스 레슬링도 과연 한국 땅에 상륙할 수 있을까. 생활체육으로서의 가능성은 넘치고도 남는다.
jhkoh@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