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패고 싶다" 주진우 기자, 방송인 김성주 공개 저격
    • 입력2017-09-14 19:00
    • 수정2017-09-14 19: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주진우 기자가 공개 석상에서 방송인 김성주를 저격해 주목받고 있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MBC 본부 총파업 집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방송인 김제동을 비롯해 시사인 주진우가 참석했다.

이날 주진우는 지난 2012년 MBC 총파업을 언급하며 김성주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하지도 못했다. 그때를 기억한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 동료들이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고 내려놨다. 내가 아는 MBC 기자들, MBC 선배들은 그렇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성주를 언급한 주진우는 "특히 그가 빈자리를 자주 차지했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말했다. 꽤나 강한 어조로 김성주를 저격했다.


그는 또 "내가 시사인 사무실에 가끔 간다. 우리 편집국장이 양반인데 어제 전화를 받고 화를 내고 있더라. 누구한테 전화왔나 했더니 조선일보 기자인 김성주 누나였다. 강재홍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기를 쓰고 있는데 김성주가 한줄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누나가 항의했다. 매너라고는,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고 밝혔다.


주진우는 끝으로 "김성주를 기억한다. 권재홍, 이진숙을 기억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2008년 MBC를 퇴사한 김성주는 예능과 MC를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성주 측은 이와 관련해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티핑 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천

1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