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현장]서현진 '사랑의 온도' "격정 애정신 기대"
    • 입력2017-09-14 15:35
    • 수정2017-09-14 15: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서현진 (1)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사랑의 온도’의 서현진이 ‘또 오해영’에 이어 정통 멜로를 다시 한번 성공시킬 준비를 마쳤다.

‘또 오해영’에서 에릭과 파격 키스신으로 멜로 감정선을 제대로 살리는 멜로퀸으로 급부상한 서현진은 이번에는 연하남과의 밀당 연애를 예고해 드라마 팬들의 관심을 끈다.

서현진은 오는 18일 첫방송되는 SBS 월화극 ‘사랑의 온도’로 가을 내음 물씬 풍기는 정통 멜로로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앞서 tvN ‘또 오해영’, SBS ‘낭만닥터 김사부’로 시청률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은 서현진은 ‘사랑의 온도’로 3번째 흥행에 도전한다.

가능성은 높아 보였다. 14일 서울 목동 SBS 홀에서 열린 ‘사랑은 온도’ 제작발표회에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두 사람의 강렬한 첫만남 부터 5년 후 재회까지 아름다운 영상이 속도감 있게 전개돼 드라마의 색채를 알렸다. 짧은 하이라이트 영상임에도 강한 흡입력으로 배우들의 캐릭터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서현진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현진은 “로코인척 하는 멜로다. 누구나 하고 있지만 늘 관심있는 게 연애다. 하명희 작가님이 ‘인간이 인간을 사랑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으로 이 드라마를 시작했다’고 하셨다. 타인을 나 보다 사랑한다는 게 불가능할 것 같아 사랑을 포기한 상태였는데 이 드라마를 하고 나면 사랑을 하고싶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양세종 서현진
드라마를 통해 서현진은 전작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함께 연기한 양세종과 연인으로 재회했다. 두 배우의 케미도 기대를 모은다.

서현진은 “초반에는 차라리 모르는 배우면 편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워낙 깍듯한 후배였다가 연인을 연기해야 해서 안맞는 옷 같았다. 그런데 양세종씨가 노력파인데다가 드라마 ‘듀얼’을 하고 와서인지 눈빛이 남자였다. 지금은 호흡이 잘 맞는다”고 호흡을 밝혔다.

앞서 ‘또 오해영’에서 에릭과의 격정 키스신으로 화제를 모았던 서현진은 이 드라마에서 양세종과 풋풋한 키스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키스신이 초반에 한 번 있다. 대학생들이 하는 키스처럼 굉장히 풋풋하고 조심스러운 느낌이다. 앞으로의 애정신 수위는 작가님만 알고있다. 첫키스 후 5년이 흐른 후 재회하니까 애정신이 더 진해지지 않을까 하는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있다.”

그렇다면 서현진이 생각하는 사랑의 온도는 몇도일까? 서현진은 “계속 생각해보고 있다. 과연 내가 사랑을 얼마나 안다고 얘기할 수 있을까 싶다. 사랑에 대해서는 죽을때 까지 질문해야 하는 것 같다. 온도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데 지금은 굉장히 낮은 상태다. 이 드라마 하면서 사랑의 온도를 올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랑의 온도’는 대기업을 때려치우고 눈물겨운 작가 지망생 시기를 거쳐 드라마 작가가 된 이현수(서현진 분)와 아픔을 간직한 유학파 출신의 실력파 셰프 온정선(양세종 분)의 로맨스를 다룬다. 두 사람은 서로를 알아보지만 어긋나는 로맨스를 통해 사랑의 본질에 관한 질문을 던진다.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장편소설을 드라마로 각색했고, 연출은 남건 감독이 맡았다.

SBS 새 월화극 ‘사랑의 온도’는 오는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eggroll@sportsseoul.com

사진|SBS 제공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