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또 의미심장한 대문 글로 변경…"서운해"
    • 입력2017-09-13 08:46
    • 수정2017-09-13 08: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대문 글로 변경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3일 오전 현재 최준희 양의 인스타그램 대문 글은 "서운해"이다. 종전 "So what we get drunk so what we smoke weed(그래서 우리가 마리화나를 피우는 것은 우리가 취하는 것이다)"라는 대문 글과는 사뭇 다른 내용이라 눈길을 끈다. 이는 전날 경찰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최 양의 심경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12일 오후 경찰은 최 양의 외할머니 정옥순 씨의 학대 논란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했다.


서울 서초 경찰서는 이날 "정옥순 씨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한 결과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해 내사를 종결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동 보호 전문 기관과 함께 정옥순 씨, 최 양의 오빠인 최환희 군 등 주변인을 불러 5시간가량 참고인 조사를 했으며, 이를 토대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한편, 최 양은 지난달 5일부터 꾸준히 외할머니 정옥숙 씨로부터 지속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여기에 최 양은 최근 경찰과 면담에서 외할머니의 친권을 박탈해 달라고 요구한 사실이 알려져 대중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후 최 양은 방송인 이영자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심리 치료를 받다가 퇴원, 현재 이모할머니로 불리는 지인과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최준희 SNS

추천

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