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유리, 강석우-송옥숙에 김영철 '상해치사' 다 밝혔다
    • 입력2017-08-12 20:36
    • 수정2017-08-12 20: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 인턴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가 강석우-송옥숙에게 자신의 아버지인 김영철의 신분을 다 밝혔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혜영(이유리 분)이 차규택(강석우 분)과 오복녀(송옥숙 분)에게 변한수(김영철 분)의 정체에 대해 낱낱이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변혜영은 차규택과 오복녀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변혜영은 "저희 아버지는 상해치사 혐의의 전과자인데 다른 사람의 신분으로 살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오복녀는 "이건 사기결혼이야"라며 기함했고, 차정환(류수영 분)은 "누명을 쓴 거예요. 장인어른은 그럴 분이 아니세요"라고 해명했다.


이에 차규택은 차정환에게 "너는 언제 알았어?"라며 "기사 안 나왔으면 부모 속였을 거 아니야. 이 상황에서 처가 집은 왜 가있어? 지금"이라고 호통쳤다.


오복녀는 "세상에 어떻게 이런 일이. 남의 신분으로 산다는 게 이게 말이 되는 일이니"라며 충격을 받았다.


변혜영은 "죄송합니다. 아버님. 기사가 안났더라면 두 분께 말씀 못드렸을 거예요"라며 "35년간 친구의 신분으로 산 것이다. 아버지는 명백한 전과자가 맞으니까요. 저도 처음 이 사실을 알았을 때 죽고싶었다. 그래서 두 분께 어떠한 변명을 할 생각없다. 죄송합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변혜영은 "사기 결혼은 언제든지 결혼을 파기할 수 있고, 저에게 손해배상까지 청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KBS2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오후 8시에 방송된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