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입건' 보도에 난리난 온유 SNS
    • 입력2017-08-12 18:01
    • 수정2017-08-12 18: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 인턴기자] 그룹 샤이니 온유가 성추행 혐의로 입건됐다는 보도가 나와 화제인 가운데 그의 인스타그램에 팬들의 반응이 눈길을 끈다.


12일 온유가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여성의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온유의 인스타그램에는 많은 팬들의 댓글이 달렸다. 일부 팬들은 "오빠 믿고 있어요. 잘 해결되길 바라요", "그런 사람 아니라는 거 정말 잘 아니까 난 믿어요", "일단 아직 사실확인 제대로 된 거 아니니까 너를 믿고 기다릴게 제발…"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팬들은 "(팬 활동을 한)십년이 아깝다", "사실이던 아니던 샤이니에게 민폐다"라는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온유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1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온유 사건 관련 당사의 입장을 말씀 드린다. 온유는 공인으로서 안 좋은 내용이 보도되게 되어, 많은 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 온유는 12일 새벽 DJ로 데뷔하는 지인을 축하하기 위해 친구들과 클럽을 방문, 술에 취한 상태에서 춤을 추다가 주변 사람과 의도치 않게 신체 접촉이 발생하여 오해를 받아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상대방도 취중에 일어날 수 있는 해프닝임을 인지했고, 이에 모든 오해를 풀고 어떠한 처벌도 원하지 않는다는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 온유는 남은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다. 다만, 당사는 정확한 사건의 경과가 확인되지 않은 시점에서 추측성 추가보도가 이어질 경우, 그간 누구보다도 성실하게 국내외에서 활동해 온 당사자의 명예와 이미지가 크게 실추될 우려가 있어, 추측성 추가 보도를 자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 여러분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온유를 비롯한 피해 여성과 목격자는 이날 오전 9시부터 5시간에 걸쳐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를 진행한 후 혐의 입증을 거쳐 다음 주 검찰에 해당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온유 SNS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