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영상] '전국노래자랑' 초토화시킨 20대 女…"시집 다 갔다"
    • 입력2017-08-11 07:01
    • 수정2017-08-11 07: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전국 노래자랑 도봉구 편에 출연한 여대생이 넘치는 끼를 발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1 '전국 노래자랑' 도봉구 편에 출연한 이 여대생은 가수 남진의 노래 '둥지'로 무대에 올랐다.

가녀린 몸매와 달리 "노래만 만나면 돌변하는 여자"라고 소개한 그는 반주 시작과 함께 돌변했다. "호르르르르르~ 싸싸싸" 추임새와 함께 현란한 몸놀림으로 흥과 끼를 발산했다. 특히 쉴 새 없는 표정 변화와 몸짓이 인상적이었다.


그의 가족과 지인들은 '수정아, 시집은 글렀다' 등의 재치 있는 현수막을 들고 응원해 눈길을 끌었다. 심지어 이 여대생은 다른 참가자의 인터뷰 시간에 난입해 클럼 춤을 추기도 했다. 또한 가사에 맞춰 180도로 변하는 그의 표정은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맹활약 덕에 이날 인기상을 수상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전국 노래자랑 레전드", "수정아 시집은 글렀다", "도대체 얼마나 힘든 일이 있었길래 저런 결정을 내렸을까", "비율 좋다", "킬링파트 표정이 압권", "매력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영상 캡처

추천

5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