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쇼캠] 설경구의 한계는 어디? "노인 역할, 분장 대신 체중 감량" ('살인자의 기억법' 제작보고회)
    • 입력2017-08-08 22:03
    • 수정2017-08-08 22:0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경호기자] 배우 설경구의 한계는 어디일까. 설경구가 노인 역할을 위해 다시 한번 체중 감량을 감행했다.

8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설경구, 김남길, 김설현, 오달수, 원신연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설경구는 "70대 노인 역할을 위해 분장 대신 직접 늙었다"고 말했다.


설경구는 "'나의 독재자' 때 특수 분장을 했는데 내 피부가 아니라 불편했다. 감독님에게 '직접 늙어 보겠다'고 말했다"며 "68kg까지 체중을 재고 그 뒤로는 숫자에 매달릴까봐 무게를 재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촬영 전보다 진행 중일 때 관리하는게 더 힘들다. 새벽 5시에 촬영장에 나갈 경우 1시에 일어나서 줄넘기를 했다. 유리에 비친 내 모습을 보는데 폐쇄공포증까지 왔다"고 말했다. 특히 "다음 작품에서 또 다시 체중 변화가 있다. 이번에는 찌운다"고 말해 또 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한편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로 오는 9월 개봉한다.


park5544@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