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의 TV]'라스' 전설의 시트콤 하이킥 10년, '이제는 말할 수 있다'
    • 입력2017-07-27 07:37
    • 수정2017-07-27 07:3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501107383_1262694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지난 26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과거 인기리에 방영된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출연 배우 박해미, 정준하, 서민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하이킥, 두 번째 역습! 한 번 더 오케이?’ 특집이란 제목으로 예전에 말하지 못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박해미와 정준하, 서민정은 오랜만에 뭉쳐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예전을 돌아보며 정준하는 하마터면 나문희가 ‘하이킥’에서 하차할 뻔했던 이야기도 전했다. 정준하는 당시 나문희가 새벽 1시 전에는 촬영을 끝내는 조건으로 ‘하이킥’에 출연했고 했다. 정준하는 “첫 녹화 날, 녹화를 하다보니 밀려서 늦어졌다. 새벽 2시에 나문희 선생님이 ‘준하 씨 미안해. 나 이거 못할 것 같아. 진짜 미안해. 우리 나중에 좋은 작품에서 만나’라고 하고 짐을 싸셨다. 설득 끝에 하시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해미와 닭살돋는 부부로 열연한 데 대해서는 “방송에서 조금 나왔지만 NG가 많다. 누나를 들어야 하는데 솔직히 너무 무거웠다”라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박해미 역시 정준하의 말을 솔직하게 인정하는 모습이었다.

또 정준하는 “‘하이킥’이 원래 영화로 만들려고 했는데 민정이가 결혼하고 미국에 가서 안 됐다. 민정이가 이렇게 클 줄 몰랐다”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서민정은 미안해하면서 “김병욱 감독님도 가끔 보면 ‘네가 내 영화감독 데뷔 막았다’고 하신다. 그때 민용 오빠도 설득하려고 집에 찾아오기도 했다”라면서 미안해하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윤종신은 ‘하이킥’ 방송 화면을 보며 “다시 봐도 감각적으로 뒤처지지 않는다”고 칭찬했다

한편 오랜만에 다시 뭉친 ‘하이킥’ 팀의 활약에도 시청률은 하락해 아쉬움을 자아낸다. 27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라디오스타’ 1부와 2부는 각각 전국기준 7.5%, 7.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이 기록한 8.5%, 7.8% 보다 1%P, 0.4%P 하락한 수치지만 동시간대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날 동시간대 방송된 KBS 2TV ‘추적60분’은 3.5%, SBS ‘미안하다 사랑하지 않는다 - 남사친 여사친’은 2.3%를 기록했다.


monami153@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