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망 좋은 집' 곽현화 VS 이수성 감독, 끝나지 않은 진실 공방전
    • 입력2017-07-17 13:26
    • 수정2017-07-17 13: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 인턴기자] 영화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이 곽현화 노출신과 관련해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영화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의 공식 기자회견이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프리마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 회견장에서 이 감독은 배우 곽현화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감독은 "곽현화 씨는 영화 개봉을 앞두고 '전망 좋은 집'에서 본인의 가슴 노출 장면을 삭제해주면 안되겠냐고 전화로 부탁했다"며 "극중 꼭 필요한 부분일 뿐 아니라 이미 투자사한테도 편집본을 넘겨준 상태이기 때문에 노출 장면을 뺄 수 없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감독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곽현화 씨가 여러 차례 나에게 전화를 걸어 울고불고 사정을 해서 고민 끝에 투자사에게 사정 이야기를 하고 설득하여 위 장면을 삭제한 채 영화를 개봉 상영하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출연은 하겠지만 노출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주장한 것은 말이 안 된다. 시나리오와 콘티 내용에서 벗어나는 노출장면 촬영은 절대 없다고 분명하게 약속했다"며 "콘티에는 가슴 노출 장면이 분명하게 포함돼 있었다. 장면에 동의했기 때문에 촬영이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곽현화는 이 감독이 자신의 동의 없이 상반신 노출 장면이 포함된 '전망 좋은 집'을 유료로 배포했다며 고소했다. 검찰은 이 감독에게 성폭력처벌법을 적용해 기소했지만 지난 1월 1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았다.


이 감독도 곽현화를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지만, 곽현화 역시 지난달 법원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무죄 선고를 받은 바 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곽현화 SNS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