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하느라"…무대서 바지 찢어진 유노윤호
    • 입력2017-07-09 09:25
    • 수정2017-07-09 09: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무대에서 바지가 찢어지는 아찔한 상황을 맞았다.

8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는 'SM 타운 라이브 월드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이 진행됐다.


신곡 '드롭(Drop)'을 최초 공개한 유노윤호는 이날 동방신기의 '주문', '왜', '섬보디 투 러브(Somebody To Love)'를 혼자 소화했다.


유노윤호는 "오랜만에 큰 무대라 떨린다. 긴장된다"고 전역 후 첫 무대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날 관심은 유노윤호의 바지였다. 격렬한 안무 탓에 바지가 찢어진 것. 그는 이에 대해 "열심히 하느라 바지가 찢어졌다"며 무대 중간에 바지를 갈아입고 재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노윤호는 지난 4월 현역 만기 제대했으며, 올 하반기 전역하는 최강창민과 함께 컴백을 계획 중이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