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대표팀, 실미도 해병대 캠프서 구슬땀…"정신력+목표의식 강화"
    • 입력2017-06-29 15:49
    • 수정2017-06-29 15: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제공 | 대한복싱협회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나동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복싱 국가대표팀이 촌외훈련 일환으로 해병대 훈련캠프에 참가하고 있다.

대한복싱협회에 따르면 나 감독을 비롯해 선수, 지도자 31명은 지난 26일부터 실미도에 있는 해병대 훈련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나 감독은 “이번 훈련은 8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되는 2017 AIBA세계선수권대회 및 11월 베트남 호치민 ASBC아시아선수권대회를 대비, 선수의 정신력 강화와 목표의식 함양을 위해서”라고 말했다. 이번 훈련에는 모든 코치진 역시 선수들과 동일한 훈련에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4박5일간 오전 7시부터 밤 9시까지 빡빡한 일정이다. 산악행군, 유격훈련, 해상훈련 등 육체적인 훈련 외에도 정신교육 및 다양한 토론으로 허심탄회하게 선수, 지도자간 소통할 계기를 만들고 있다.

하용환 대한복싱협회 회장은 29일 오전 변용현 공인제도위원회 위원장, 배정환 이사와 실미도 훈련캠프를 찾아 선수들을 격려했다. 그는 “이번 훈련을 계기로 정신 무장 및 선수단이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돼 세계선수권대회와 아시아여자선수권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