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자인, "국민께 희망 전하고 싶다"…롯데월드타워 '맨손등반' 도전
    • 입력2017-05-20 12:00
    • 수정2017-05-20 12: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 선수가 국내 초고층 빌딩인 롯데월드타워의 맨손 등반에 도전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오늘(20일) 오전 11시 김자인 선수가 123층 555m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등반하는 '김자인 챌린지 555'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김자인은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오르는 도전을 시작하고 있다.


'김자인 챌린지 555'는 김자인 선수가 지난 2013년에 부산(KNN타워, 높이 128m)과 서울 명동(롯데백화점, 높이 84m)에서 빌더링에 성공한 데 이어 4년 만에 국내 최고 높이인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등반하는 빌더링 이벤트다. 힘든 시간을 보낸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염원하는 의미에서 기획됐다.


이번 행사를 앞두고 김자인 선수는 "이번 도전이 힘든 시간을 보낸 국민들에게 힘이 되고 희망을 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큰 의미를 가진 도전이기 때문에 평소보다 더 즐거운 마음으로 완등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월드타워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서도 영상을 시청할 수 있으며, 롯데월드타워 앞 특설무대 및 롯데월드몰 내의 대형 스크린에서도 김자인 선수의 도전을 지켜보며 응원이 가능하다.


뉴미디어국 news@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