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서울로 보는 그때 그 시절] Q여사에게 물어보셔요 - 싸구려 사오는데 질색
    • 입력2017-04-21 07:00
    • 수정2017-04-21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Q여사에게 물어보셔요 - 싸구려 사오는데 질색 (1969년 1월 12일)

인생살이에는 고민이 있습니다. 인터넷 세상이 열리기 한참 전, 활자 매체도 그리 풍부하지 않던 시절, 많은 사람들은 대중 미디어를 통해 고민을 상담하곤 했습니다. 과거 선데이서울도 ‘Q여사에게 물어보셔요’라는 고정 코너를 운영하며 많은 이의 고민을 들어주었습니다. 저마다 아픈 사연들이 하얀 편지지에 적혀 선데이서울 편집국으로 속속 배달됐고, 기자들은 전문가의 자문을 얻어 일일이 답을 해주었습니다. 40여년 전 그 시절의 고민들은 주로 어떤 것들이었을까요. [Q여사에게 물어보셔요] 코너의 주요 내용을 전달합니다. (답변 중에는 오늘날의 관점에서 부적절하게 보여지는 것도 있습니다. 내용 자체보다는 당시의 사회상을 가늠하는 데 초점을 맞춰서 보시기 바랍니다)




사연 : 싸구려 사오는데 질색


신혼 5개월의 25세 여성입니다. 모든 것이 잘 돼 나가는 우리 집의 한 가지 탈은 그이가「머플러」「브로치」를 자꾸 사들이는 것입니다. 그것이 좋은 것이면 문제 없겠는데 도저히 저는 쓰지 못할 모양 없는 것들입니다. 아까와 죽겠어요.


<서울 서대문구 신촌 김정아>


의견 : 싸구려 공세로 맞장구 걱정 마세요.


지금부터 한 달만 싸구려「타이·핀」「넥타이」를 도무지 못쓸 것만 자꾸 사들이면 되잖아요? 길에서 한 1백원짜리도 살 수 있거든요. 좋은 것은 양념으로 10번에 한번쯤만 사세요. 그이의 싸구려 증세는 반드시 고쳐질 거예요.


<Q>


사연 : 안방 건넌방 왔다갔다


우리 집은 5남매와 어머니 아버지 모두 7식구입니다. 방은 3개. 안방은 어머니, 아버지, 건넌방은 여대생 언니와 나(나는 국민학교 5학년입니다), 아랫방은 고교생·중학생 오빠와 국민학교 2학년생 동생이 씁니다. 방학이 되니까 우리 식구들은 매일 방싸움으로 날을 보냅니다. 이방 저방에서『저쪽방으로 가라』고 소리칩니다. 오빠들은 그 방에 얼씬도 못하게 해요. 게다가 동생까지 내쫓아서…. Q여사님, 좋은 해결책 없을까요?


<서울 종로구 충신동 인숙>


의견 : 어머님께도 편지 드려요


엄마에게도 내게 준 편지와 똑 같은 내용을 적어 보내 보세요. 그리고 참, 마루가 있겠죠? 마루에 난로를 놓으면 경비가 얼마, 연료비가 얼만지 동생과 둘이서 계산해 보세요. 산수책에서 배웠잖아요? 편지 끝에 그 계산서를 붙여 보내면 엄마도 그 심정을 알아주시고 어떻게든 해결해 주실 거예요.


<Q>


<서울신문 제공>




스포츠서울은 1960~70년대 ‘선데이서울’에 실렸던 다양한 기사들을 새로운 형태로 묶고 가공해 연재합니다. 일부는 원문 그대로, 일부는 원문을 가공해 게재합니다. ‘베이비붐’ 세대들이 어린이·청소년기를 보내던 시절, 당시의 우리 사회 모습을 현재와 비교해 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 될 것입니다. 원문의 표현과 문체를 살리는 것을 원칙으로 하지만 일부는 오늘날에 맞게 수정합니다. 서울신문이 발간했던 ‘선데이서울’은 1968년 창간돼 1991년 종간되기까지 23년 동안 시대를 대표했던 대중오락 주간지입니다. <편집자 주>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