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레이더]끊임없이 새 남자 찾는 A 外
    • 입력2017-04-07 18:28
    • 수정2017-04-07 18: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요즘 한참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배우 A는 사실 불우한 환경에서 자랐다고 합니다. 그러다 보니 따뜻한 사랑이 간절해 이성과의 만남에 더욱 집착했던 것 같은데요. 또, 끊임없이 새로운 남자를 사귀며 과거를 지우는 행태로 관계자들로 하여금 두 손 두 발 다 들게 한 모양입니다. 이를 두고 A를 잘 아는 측근은 “A가 데뷔 초부터 남자가 끊이지 않는 사주라고 자랑을 했을 정도니 더 말하면 입아프다”고 했습니다. 부디 A가 이제는 과거의 상처를 잘 치유하고 한 남자에 잘 정착할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미녀 스타 B가 왕성하게 활동하며 출연작마다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요. 여러 프로그램에서 ‘양파’와도 같은 매력을 발산하고 있습니다. B는 연예계 활동을 굳이 하지 않아도 ‘품위유지’에 문제가 없는 부잣집 딸로 알려져 있어 ‘작품 욕심’을 불태우는가 아닌가 하는 추측을 낳고 있어요. 그런데 한 연예계 관계자는 “B가 요즘 열심히 활동하는 건 작품에 대한 욕심도 있겠지만, 경제적으로 풍족했던 가세가 기울어 B가 돈을 많이 벌어야 하는 이유도 있다”고 말하더군요.

◇최근 주연급 배우로 급부상한 C는 팬들에게 예전보다 더 멋있어 보인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는데요. 많은 이들이 ‘카메라 마사지’가 아니냐는 추측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여러 작품에 많이 나오고, 카메레 앞에 서는 빈도수가 늘어나며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눈이 C의 외모에 적응이 된 게 아니냐는 건데요. 실제 C의 미모가 최근 빛나는 비결은 ‘카메라 마사지’가 아니라 ‘경락 마사지’라네요. 수천만원짜리 최고급 경락 마사지를 애용한다는데요. 그 마사지를 받으며 부쩍 외모에 대한 찬사가 많아졌다고 하니 헛돈을 쓴 건 아닌듯 합니다.

◇“나 너네 소속사 가면 안될까?” 올해 소속사를 이적한 D에게 특별한 사연이 있다고 합니다. D는 평소 톱스타 연예인 친구들과의 친분을 과시했는데요. 문제는 스타 친구들을 둔 덕에 자신도 톱스타라고 생각하는 착각에 빠졌습니다. 그래서 전 소속사에 자신의 친구들 이름을 들먹이며 벤 차량을 요구하는 등 말이 많았는데요. 결국 소속사를 이적하는 과정에서도 친구들의 도움을 제대로 받았다고 합니다. D는 톱스타 친구들이 있는 소속사에 가고싶어 꾸준히 러브콜을 보냈다고 하는데요. 결국에는 일이 잘 풀리지 않아 타 소속사로 이적을 알아보는 과정에서 톱스타E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하는데요. D의 부탁에 E는 바로 회사측에 얘기를 했고, 불가능했던 소속사 이적이 이뤄졌는데요. 한 연예계 관계자는 D에 대해 “D가 전혀 스타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톱스타 감은 아니다. 친구들이 톱스타일 뿐”이라면서 “D가 언제까지 이들과 우정을 지키며 살아갈지 답답하다”며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연예인 F는 음악에 대한 강한 열정도 있는데요. 과거 가수로도 활약한 그의 복귀를 기다리는 많은 팬들도 있지만 앨범 작업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관계자의 따르면 “사실상 F가 가족의 생계를 다 책임지고 있다. 작품활동을 쉬게 되면 금전적으로 힘들어진다. 게다가 앨범을 내고 성공하지 못하면 곧바로 적자로 이어질 것을 잘 알기에 쉽사리 앨범 작업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워 했습니다.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