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성근 감독의 진심 "투수, 신중하게 운용한다"
    • 입력2017-03-21 05:31
    • 수정2017-03-21 05: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시범경기  김성근 감독, 비야누에바 볼 좋은데[SS포토]
2017프로야구 시범경기가 14일 시작을 알린가운데 한화와 LG의 경기가 대전 이글스파크에서 열렸다. 한화 김성근 감독이 경기시작에 앞서 자리에 앉고 있다. 대전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한화 김성근 감독이 매우 신중하게 시범경기를 치르고 있다. 지난해 저지른 치명적인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다. 밖에서는 ‘마운드 재건’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지만 정작 김 감독은 “더 두고봐야 안다”며 신중을 기하고 있다.

한화는 지난 14일부터 19일까지 치른 2017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2승 2무 2패를 기록했다. 새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4이닝 무실점)와 카를로스 비야누에바(7이닝 4실점)를 제외하면 투수진 보직 전체가 미궁에 빠져있다. 배영수(4이닝 1실점) 송은범(6이닝 2실점) 심수창(3.2이닝 무실점) 윤규진(4이닝 2실점) 박정진(2.1이닝 무실점) 정우람(3이닝 1실점) 등 시즌 전망을 밝게한 베테랑 투수들도 있고 이태양(3이닝 5실점) 장민재(3이닝 5자책) 김범수(4이닝 4실점) 등 구위를 더 끌어 올려야 하는 투수들도 보인다.

[SS포토]배영수, \'전지훈련을 열심히 했는데, 오늘 실력발휘를~\'
1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한화 선발투수 배영수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대전 | 이주상 선임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지난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와 시범경기에 8, 9회 릴레이 계투한 김혁민과 권혁, 어깨 수술 후 막바지 재활단계에 있는 안영명 등 돌아올 전력도 많다. 주축 투수 8명이 줄부상해 개막전 선발투수도 꼽지 못하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가용할 자원이 한층 풍성하다. 김 감독도 “지난해와 비교하면 (던질 수 있는 투수)숫자는 된다. 김범수 김용주 서균 등 젊은 선수들뿐만 아니라 송은범 심수창 정재원 등도 스프링캠프 기간 동안 열심히 했다. 1군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즌 마운드 운용에)계산이 안선다. 시범경기가 끝난 뒤, 개막 이후에도 한 동안은 투수들이 어떻게 던지고 있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선발 로테이션 합류 가능성이 높은 배영수나 4월 복귀가 유력한 안영명, 실전 투구를 시작한 권혁 등을 보면 김 감독의 걱정이 엄살로 비쳐진다. 하지만 김 감독은 “배영수와 안영명, 권혁, 송창식 등은 수술을 한 선수들이다. 재활을 마치고 공을 던질 수 있는 상태가 됐을 뿐이지 시즌 내 마운드에 힘을 보탤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이 부분에서 계산이 어긋나 최악의 4월을 보냈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이태양 윤규진 배영수 심수창 등 수술이나 손톱부상 등으로 스프링캠프를 정상적으로 치르지 못한 투수들이 4월 중순 이후 복귀할 것으로 계산했다. 돌아온 선수들도 있었지만 자기공을 던지지 못해 상대 타자와 싸움 자체가 안되는 경우가 많았다.

[SS포토] 한화 김혁민, kt전 시범경기 첫 등판...아쉬운 투런 홈런...
한화 이글스 김혁민이 19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진행된 kt 위즈와의 시범경기에서 7회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대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김 감독은 “단순히 공을 던질 수 있다는 것만으로 마운드 운용 구상에 포함시키는 게 얼마나 바보 같은 일인지 뼈저리게 느꼈다. 올해는 투수코치뿐만 아니라 트레이닝파트에서 모두 괜찮다고 얘기해도 마운드 위에서 던지는 모습을 면밀히 체크하고 투구 후 회복과정까지 점검한 뒤 비로소 계산에 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중에 신중을 기해 마운드 운용법을 구상 중인 김 감독의 올시즌 밑그림에 한화 투수진이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 모인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