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도 논란' 김동현 "툭 치며 사진 찍어달라 강요" 해명
    • 입력2017-03-20 17:15
    • 수정2017-03-20 17: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자신의 태도를 지적하는 한 네티즌의 글에 대한 해명과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김동현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하고 있는데 갑자기 뒤에서 툭 치면서 사진 찍어달라고 강요하듯이 말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사건은 이랬다. 앞서 한 네티즌은 자신과 사진을 찍어주지 않는 김동현의 태도를 지적하는 글을 온라인상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제가 사진 찍어달라고 부탁했더니 화를 냈다. 욕하면서 까불지 말라고 했는데 운동선수가 그러면 안 된다'고 글을 남겼다.


김동현은 이에 대해 '일하고 있다고 말했는데도 무시하고 사진을 강요했다'며 '부탁하는 말투가 아니길래 '까불지 말고 공부 열심히 하라'고 하자 말대꾸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돌아서 가는데 우리 노래방 앞에 침을 뱉고 가더군. 나는 친절하지 못한 사람에게는 그에 걸맞게 상대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은행동서 또 만나게 될 것이다'라며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뉴미디어국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김동현 SNS

추천

5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