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쯔엉, 평창서 베트남 후배들 만난 사연
    • 입력2017-03-20 09:53
    • 수정2017-03-20 09: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호안 잘 라이
제공 | 강원FC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강원FC 소속 ‘베트남 K리거’ 쯔엉의 친정팀인 베트남 호앙 안 지아 라이(HAGL) 17세 이하(U-17)가 한국을 찾았다.

HAGL U-17은 강원 구단의 초대를 받아 지난 3일 국내에서 전지훈련 중이다. 지난 18일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핑타워 축구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라운드 강원과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를 관중석에서 지켜봤다. HAGL U-17은 처음 보는 스키점프대 자태에 신기해했다. 쯔엉은 최근 발목 부상을 당해 이날 출전하지 않았다. 경기 시작을 앞두고 쯔엉은 HAGL U-17 팀에 합류했다. 선수들은 우상과 같은 쯔엉이 등장하자 일거수일투족에 집중하며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HAGL U-17 팀 선수들은 “우상인 쯔엉을 만나 정말 반가웠고 기뻤다. 강원 선수들의 경기 수준이 높다는 것을 눈으로 실감했다. 경기장 또한 자국의 상태보다 더 좋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전지훈련을 하면서 한국 음식을 경험하게 돼 좋았다”고 입을 모았다.

쯔엉은 후배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네며 사진촬영도 했다. HAGL 기윰 감독은 “강원FC 경기 관람 중에 쯔엉을 보고 많은 얘기를 나눌 수 있어서 기뻤다. 스키점프대를 경기장으로 만들어 사용하는 것이 흔한 일이 아니라서 인상 깊었다”며 “한국을 방문해 많은 유소년 팀과 친선경기로 우리 팀을 평가할 기회가 돼 좋았다”고 말했다. 쯔엉 역시 “감독을 오랜만에 만나게 돼 반가웠다.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기뻤다. HAGL 후배들과 함께 경기를 보며 얘기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 앞으로도 이런 자리가 마련돼 교류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HAGL U-17은 오는 26일까지 국내에서 전지훈련할 예정이다.

쯔엉은 베트남 국가대표팀에 합류하기 위해 19일 출국했다. 베트남은 오는 28일 아프카니스탄과 아시안컵 예선전을 치른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