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때문?' 이국주·온시우, 나란히 SNS 글 삭제
    • 입력2017-03-20 08:16
    • 수정2017-03-20 08: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논란 때문일까. 개그우먼 이국주가 악플러들을 향한 경고문을 자진 삭제했다.

이국주는 지난 19일 오후께 자신의 SNS에 남긴 논란의 글을 지웠다. 이국주는 18일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후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악성 댓글을 캡처한 뒤 '너희 되게 잘생겼나 봐. 너희가 100억 줘도 나도 너희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희 걱정해. 다 캡처하고 있다. 가만히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악플에 대한 법적 대응 입장을 밝혔다.


그런데 19일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가 남긴 글과 관련해 공개 비난하고 나서 논란이 커졌다. 그는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라며 이국주를 적격하는 글을 남겼다. 온시우는 또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 바란다'며 이국주의 예능 속 행동들을 지적했다.


이국주는 온시우의 글 때문에 하루 종일 대중의 관심을 받자 부담스러운 듯 글을 삭제했다. 이국주 SNS 댓글을 통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설전이 오가는 가운데 SNS에는 슬리피와 요리를 만드는, 아주 달달한 분위기의 사진만 덩그러니 남아 있다.


한편, 온시우 역시 비난이 일자 자신의 글을 삭제, 여론 잠재우기에 나섰다.


뉴미디어국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이국주, 온시우 SNS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