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통신] 경찰 최종면접에서 갑자기 체포된 남성의 사연
    • 입력2017-03-20 06:00
    • 수정2017-03-20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경찰이 되기위한 최종 면접 자리에서 성폭행 사실을 고백해 체포된 남자가 화제다.


최근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웨스트 버지니아주 출신의 타일러 레이 프라이스의 황당한 체포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라이스는 사우스 찰스턴 경찰 채용 면접에 응시한 후 1, 2차 시험을 무사히 통과해 지난달 8일(이하 현지시간) 3차 면접시험을 봤다.


그러나 이날의 면접은 경찰 배지가 아닌 수갑을 받는 결과로 돌아왔다. 거짓말 탐지기를 동원한 심도높은 면접에서 그가 과거의 성폭행 사실을 털어놨기 때문이다.


사우스 찰스턴 경찰에 따르면 프라이스는 과거 술에 취해 의식을 잃은 여성을 강제로 성폭행했으며 이를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 이에 뜻하지 않은 정보를 얻게 된 경찰은 곧바로 사건 수사에 나서 피해여성으로부터 성관계에 동의한 적이 없으며 촬영 사실도 몰랐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프라이스는 지난 13일 2급 성폭행 혐의로 기소돼 체포됐으며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대 25년의 시간을 감옥에서 보내게 된다.


사우스 찰스턴 경찰 측은 "우리는 아무나 고용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총과 배지를 주는 것은 아니다"면서 "항상 최적의 인물을 경찰로 임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미디어국 news@sportsseoul.com


사진 | 폭스뉴스

추천

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