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두 번째 불펜 '커브' 집중점검 "만족스럽다"
    • 입력2017-02-17 15:21
    • 수정2017-02-17 15: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양현종, \'한국의 에이스를 향해~\'
14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카와 경기장에서 한국 야구 국가대표훈련이 진행됐다. 양현종을 비롯 원종현, 장시환이 불펜 피칭을 하고 있다. 김인식 감독(왼쪽)이 피칭을 지켜보고 있다. 오키나와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오키나와=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역시 다르던데요. 밀고 들어오는 힘이 아주 좋아요.”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안방마님 양의지가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웠다. 좌완 에이스 양현종의 볼을 직접 받아본 뒤 “역시 (최고 투수는)다르다”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양현종은 17일 일본 오키나와 우루마시에 위치한 구시카와구장에서 두 번째 불펜피칭을 했다. 지난 14일 57개를 던진 뒤 사흘 휴식 후 70개를 소화했다. 선동열 투수코치는 “몸을 잘 만들어왔다. 볼끝에 힘이 있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30개 가량을 직구로 던진 양현종은 변화구 비중을 높히며 공인구 적응에 열을 올렸다. 그는 “첫 번째 불펜 투구 때보다 좋았다.첫 날엔 팔 스윙이 제대로 안돼 공에 힘이 실리지 않는 기분이 들었다. 오늘은 하체부터 힘이 나오는 걸 느꼈다. 힘을 쓰면서 던져야하는 유형인데 오늘 그런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특히 집중한 구종은 커브. 양현종은 “국내에서는 커브로 카운트를 잡았다. 하지만 네덜란드와 이스라엘 선수들은 힘이 좋기 때문에 커브를 더 빠르게 던져야 할 것 같아서 연습을 했다. 속도와 각도 모두 괜찮았다”고 평가했다.

[SS포토]미소왕자 양현종, \'나의 밝은 미소처럼 우리팀도 밝길~\'
16일 일본 오키나와 나고구장에서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 KIA 타이거즈의 연습경기가 열렸다. KIA 소속으로 국가대표인 양현종이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후배들을 바라보는 밝은 모습이 인상적이다. 오키나와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양현종은 오는 22일 열리는 요코하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KIA와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맺기 직전 러브콜을 받았던 팀이다. 양현종도 “요코하마 경기에 등판하게 될 줄 생각지도 못했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예의인 것 같다. 한 차례 불펜 투구를 더 소화하고 마운드에 오르겠다. 준비잘해서 좋은 투구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2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