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규민 '고척돔 악몽' 탈출 선언 "몸 아닌 실력으로!"
    • 입력2017-02-17 06:31
    • 수정2017-02-17 06: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우규민을 보는 김인식 감독, \'규민이가 잘 해줘야 하는데~\'
14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카와 경기장에서 한국 야구 국가대표훈련이 진행됐다. 김인식 감독이 우규민의 불펜피칭을 지켜보고 있다. 오키나와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오키나와=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징크스가 되지 않도록, 실력으로 힘을 보태겠다.”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우규민(삼성)이 ‘고척 스카이돔 악몽’을 씻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오키나와 우루마시에 위치한 구시카와구장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있는 우규민은 지난 15일 “고척돔에서 손등에 공을 맞아 제대로 힘을 보태지 못했던 아픔을 이번에는 반드시 설욕하겠다. 몸으로 하는 액땜이 아닌 실력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 프리미어12를 앞두고 고척돔에서 열린 쿠바전 악몽이 생생하다. 당시 선발로 나선 우규민은 1회말 선두타자 훌리오 마르티네스에게 번트안타를 내주는 등 불안하게 출발했다. 한 점을 내준 뒤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친 타구가 마운드 앞에서 세게 튀어 우규민의 손등을 강타했다. 골절 등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프리미어12 대회가 끝날 때까지 완벽한 밸런스를 회복하지 못했다. 우규민은 “대회 개막 직전 부상해 형들이 ‘액땜했다’고 위로를 해줬다. 하지만 투수라면, 그것도 국가대표라면 마운드 위에서 실력으로 보여줘야하는 것 아니겠는가. 올해는 이를 악물고 훈련했다”고 말했다.

삼성으로 팀을 옮긴 뒤 첫 번째 대표팀 선발이다. 우규민은 “새로운 식구들과 괌에서 예년에 비해 훨씬 많은 훈련을 소화했다. 다 따라가지 못할정도로 훈련량이 많았다. 새로 만난 동료들과 더 오래 함께 호흡하면서 친해져야 하는데 WBC를 위해 잠시 떨어져있어야 해 아쉬운 마음이 크다. 한편으로는 큰 기대를 받고 팀을 옮겼기 때문에 시즌 때에도 내 모습을 꾸준히 보여줘야한다는 부담감도 있다. 이런 부담을 즐기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우규민
13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카와 경기장에서 한국 야구 국가대표훈련이 진행됐다. 우규민이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오키나와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지난 14일 불펜피칭을 한 우규민은 “밸런스나 몸상태 모두 괜찮은 편이다. 괌에서 체중이 많이 빠져 걱정했는데 오키나와에 와서 회복 중에 있다. 구위로 타자를 압도하는 유형이 아니라 제구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다. 다행이 공인구가 나와 잘 맞는 것 같아 3월 6일을 시즌 개막이라고 생각하고 컨디션을 맞출 것”이라고 다짐했다. KBO리그에서 쓰던 공보다 살짝 미끄러운 감이 있어 볼에 변화가 더 심하다는 게 우규민의 설명이다.

우규민은 오는 19일 요미우리와 연습경기에 네 번째 투수로 등판 예정이다. 그는 “아직 연습경기에 나갈 준비는 덜됐다”고 웃은 뒤 “첫 경기는 경기감각과 공인구 적응, 제구 등에 신경을 쓰면서 던질 예정이다. 감독님께서 항상 잠수함 투수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씀하신다. 과거 대회에서도 잠수함 선배님들이 좋은 투구를 했다. 그 계보를 잇기 위해서라도 이번에는 부상없이 내 역할을 100% 소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zzang@sportsseoul.com

추천

1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