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통신] 두 딸과 화보 찍은 60대 여성의 놀라운 몸매
    • 입력2017-02-17 06:00
    • 수정2017-02-17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20대 못지않은 늘씬한 몸매를 가진 60대 여성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1일(현지시각) “미국 출신의 모델 크리스티 브링클리(63)가 늘씬하고 탄탄한 몸매를 자랑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링클리는 두 딸과 함께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 잡지의 커버 모델을 장식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포즈를 취한 세 모녀의 모습이 담겨 있다. 딸인 알렉사 레이 조엘(31)과 세일러 브링클리 쿡(18)은 엄마 브링클리 옆에서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브링클리는 "SI 잡지에 수차례 화보를 실은 적이 있다"면서도 "이번에 화보 제의를 받았을 때는 깜짝 놀랐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브링클리의 화보를 접한 독자들은 "60대가 아닌 20~30대로 보인다. 모녀가 아닌 자매 같다"고 극찬했다.


한편, 브링클리는 25세 때부터 SI 잡지에 총 8차례나 커버 모델을 장식했다.


뉴미디어국 news@sportsseoul.com


사진 | 데일리메일

추천

4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