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 '썰전' 전원책, 태도 논란 한방에 잠재운 발 빠른 사과
    • 입력2017-01-06 09:33
    • 수정2017-01-06 09: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유주연기자] '썰전' 전원책 변호사가 JTBC '뉴스룸'의 신년특집 토론 태도 논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지난 5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은 200회 특집 방송으로 꾸며졌다. 전원책, 김구라, 유시민은 앞서 2일 진행된 JTBC '뉴스룸'의 신년특집 대토론 '2017년 한국, 어디로 가나' 방송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전원책은 당시 토론 과정에서 상대 패널의 말을 일방적으로 끊고, 언성을 높이는 등 자신의 주장만 펼치는 태도로 대중에게 비난의 뭇매를 맞았다. 토론에 적합하지 않은 언행이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방송 이후 '썰전' 시청자 게시판에는 전원책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의 글이 쏟아지기도 했다.


김구라는 전원책이 평소 '전스트라다무스'라고 불릴 만큼 예측 능력이 뛰어난 점을 언급하며 "본인의 구설수는 예측을 못하셨느냐"라고 태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에 전원책은 "토론에서 내가 자제를 못했다. 나로 인해서 상처를 입은 분은 물론이고 불편해 하신 시청자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귀여운 아재'라는 이미지를 쌓아올리는 데 1년이 걸리지 않았느냐"라며 유시민이 아쉬워하자 전원책은 "변명 같은 말이지만 내가 진술하는 방법은 나빴지만…. 누군가 내 역할을 안 해주면 또 어떻게…"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그런 얘기는 옆에서 하도록 놔둬라. 왜 본인이 하냐"고 지적했다.


특히 유시민은 "생각이 다르건, 팩트가 잘못됐건 말을 할 때 화를 안내는 게 중요하다. 파트너가 말을 끝낼 때까지 참아주면 다시 내용 있고 귀여운 아재가 될 수 있을 거다"라고 조언했다.


전원책은 "결국 좋은 역할은 혼자 다 한다. 옛날엔 안 그랬잖아. 거꾸로였잖아. 보니깐 이번에도 '유시민이 없으면 어떻게 전원책이 있었겠냐, '썰전에서 그간 편집 잘 했다'라고 하더라"라며 누리꾼들의 반응을 소개했다.


이날 전원책은 자신을 향한 날선 반응을 모두 받아들이고 시원하게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다. '태도 논란'을 부정하지 않고 대중의 반응에 대한 신속한 패드백과 발 빠른 대처는 백 번 옳았다.


뉴미디어국 mjhjk1004@sportsseoul.com


사진 | 썰전 전원책 캡처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