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쇼캠] 나영석 PD "특정 기획사 캐스팅 특혜? 절대 아냐" ('신서유기 3' 제작발표회)
    • 입력2017-01-04 17:22
    • 수정2017-01-04 17: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 인턴기자] '신서유기 3' 나영석 PD가 SM과 YG 소속 연예인들을 선호한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4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신서유기 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신서유기 3' 총 연출을 맡은 나영석, 신효정 PD와 시즌 2의 멤버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을 비롯해 시즌 3에 새롭게 합류한 규현과 송민호가 함께했다.


제작발표회에서 나영석 PD는 이번 캐스팅이 SM과 YG 소속 연예인들에게 주어진 특혜가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캐스팅할 때 소속사는 큰 상관이 없다. 두 사람 개인의 역량에 집중헀다"라며 적극 해명했다.


이어 규현은 "라이벌이라고도 볼 수 있는 회사끼리 만나서 즐겁게 촬영했다. '신서유기 3'을 통해서 SM과 YG가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송민호는 "처음에 규현이 형이 캐스팅이 됐다고 얘기를 들었을 때 SM과 YG가 만났다곤 생각 못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신서유기 3'는 손오공, 사오정, 저팔계, 삼장법사가 등장하는 중국의 고전 '서유기'를 예능으로 재해석한 리얼 버라이어티로 오는 8일 오후 tvN에서 첫 방송된다.

뉴미디어국 yoonssu@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 DB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