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영상] '호주 레전드' 팀 케이힐 세리머니 방해한 '당돌한 볼 보이'
    • 입력2017-01-02 06:00
    • 수정2017-01-02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호주 레전드 팀 케이힐(37멜버른 시티)의 전매특허 세리머니인 '섀도우 복싱'을 방해한 볼 보이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각) 호주 고스포드에 위치한 센트럴 코스트 스타디움에서는 '2016~2017 호주 A리그' 13라운드 센트럴 코스트 매리너스와 멜버른 시티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전반 40분 팀 케이힐은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머리 맞추며 가볍게 팀의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팀 케이힐은 여느 때와 같이 자신의 전매특허 세리머니를 선보이기 위해 코너 플랫으로 향했다.


하지만 코너 플랫에는 볼 보이가 기다리고 었었고, 팀 케이힐의 골 세리머니를 방해하기 위해 코너 플랫을 뽑았다. 팀 케이힐은 볼 보이의 행동에 당황하는 듯 했지만, 허공에 섀도우 복싱을 하는 것으로 세리머니를 대신했다. 팀 케이힐의 세리머니는 코너 플랫을 두고 섀도우 복싱을 하는 것이 완벽한 골 세리머니다.


이날 경기는 양 팀이 두 골씩 주고받으며 2-2로 비겼다.


한편, 팀 케이힐은 경기 후 볼 보이를 찾아가 기념사진을 찍어주는 등 '호주 레전드' 다운 팬 서비스를 했다.



뉴미디어국 purin@sportsseoulcom


사진 | 멜버른 시티 SNS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