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인터뷰③]이병헌 "스트레스 영화보며 풀어. 슈퍼스타K 등 오디션프로그램 눈물나"
    • 입력2016-12-27 06:40
    • 수정2016-12-27 06: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병헌 인터뷰3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도전하고 탐구한다. 지칠 법도 한데 새로운 캐릭터를 만나면 또 다시 신이 난다.

40대 중반을 넘어선 배우 이병헌의 이야기다. 그의 연기는 소름끼치도록 리얼했고, 신선했다. 관객들 역시 매번 새로운 모습에 감탄한다. 2009년 ‘지.아이.조- 전쟁의 서막’을 시작으로 지난 7년 간 꾸준히 할리우드 진출을 해온 이병헌은 2017년에도 어김없이 차기작을 놓고 고심 중이다.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은 어느덧 “다음에는 어떤 작품을 만나지?” 혹은 여러 안을 놓고 “와우! 정말 신이 나겠다!”는 에너지가 넘치는 생각들로 바뀌었다.

실력 하나로 톱스타, 그리고 한류스타 자리에 오른 배우 이병헌을 만났다. ②에 이어

- 배우 이병헌은 스트레스를 어떻게 해소하나
영화를 굉장히 많이 봐요. 최근에는 우디 앨런 영화를 2~3편 본 것 같아요. 영화를 보면서 다 풀어요. “나는 배우인 동시에 영화를 즐길 수 있다는게 다행이야”라고 생각해요.

- 최근 몇 년간의 이병헌을 보면 마라톤을 질주 하는 것 처럼 작품이 끊이지 않았다
꼭 그렇지는 않아요. 내년에도 스케줄이 꽉 차지는 않고요. 현재 고민중인 작품들도 있고요. 만약 쉬기로 결정을 한다면, 휴식이 반 정도 되는 한해가 되지 않을까요?

- TV를 보는 이병헌도 상상했다
시간 날 때 마다 영화를 보지만, TV를 보는 것도 좋아해요. 오디션 프로그램을 굉장히 좋아해요. 보고 있다 보면 나도 모르게 눈물이 쭉 나기도 하고요. 슈퍼스타K와 K팝스타그 두 개는 꼭 보게 되더라고요. 노래들을 너무 잘해요.

- 이병헌의 또 다른 이름, BH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이다
SM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는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크리에이티브 한 동시에 사업도 하잖아요. BH엔터테인먼트가 뿌듯하고 감동적인 것은 올해가 10주년이 됐어요. 최근 식구들하고 다 같이 식사를 하면서 송년회를 했어요. 소속사 대표를 위해 배우 그리고 직원들이 많은 것을 준비했어요. 이러것들을 보면서 “사실 배우는 어떤 소속이 되어있어도 자유로운 영혼인데, 이 사람들 하나하나 소속감과 자부심이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나도 배우 중 한 사람이지만, 제일 오래 있었던, 시작한 사람으로 뿌듯했어요.

- ‘내부자들’의 안상구 부터 ‘마스터’의 진현필 까지 악인의 건달 캐릭터가 주를 이룬다는 생각도 든다
결국 영화가 사회를 반영하기 때문에 이런 류의 비리를 소재로 한 영화들이 계속 나오는 것 같아요. 액션이 들어간 쌘 감정을요. “누가 더 강할까?”라고 경쟁하듯 영화들을 만들어내는데, “이제는 서정적인 느낌의 영화가 필요하지 않나…”라고요. 하지만, 내년에 ‘싱글라이더’라는 작품이 있기 때문에 서정적인 휴먼드라마의 느낌을 보여드릴 수 있을거라 생각해요.

- 현 시국이 ‘마스터’에 득이 될까?
실이 될 거라 생각하지는 않아요. 현실이 워낙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공상과학영화처럼 흘러가니까 영화가 시시해 보일 수는 있겠죠. 하지만, ‘마스터’는 3년 전 부터 시작했잖아요. 그 당시만 해도 지금의 현실과 비슷할거라 누가 생각했겠어요. 그러고보면 소름이 끼치기도 하죠. 영화를 보면서 현실도 함께 느낄 수 있는 지점이라 생각한다면, 관객들의 관심이 더 커질것 같아요.

whice1@sportsseoul.com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